항파상풍 혈청뿐만 아니라 파상풍을 치료하는 또 다른 방법입니다

파상풍은 세균 감염입니다 클로스트리디움 테타니 신경계를 공격하는 것입니다. 이 박테리아는 테타노스파스민이라는 독소를 생성합니다. 이 독소는 근육 경련의 증상을 유발하며 치명적일 수 있습니다. 파상풍 치료의 원칙에는 상처 관리, 독소 중화, 항생제, 항경련제 및 지지 요법이 있습니다. 파상풍 독소를 중화하는 옵션은 두 가지 방법, 즉 말 혈청에서 추출한 항파상풍 혈청으로 수행할 수 있습니다.) 그리고 인간 파상풍 면역글로불린 (HTIG) 인간 기원. 파상풍 진단을 받자마자 항독소를 주사합니다. 중화 요법이 시행되는 속도가 치료의 성공을 결정합니다. 항독소는 아직 신경에 결합되지 않은 파상풍 독소를 줄이는 데 도움이 됩니다. 그러나 독소가 신경에 결합되면 중화될 수 없습니다. 파상풍 독소를 중화하기 위한 HTIG 또는 항파상풍 혈청의 투여는 흙, 분변, 타액에 오염된 상처, 찔린 상처, 총상, 열린 상처, 화상 및 화상을 초래하는 사고와 같은 특정 상처에만 수행된다. 동상 파상풍 백신을 접종한 적이 없거나 예방 접종 이력이 알려지지 않은 사람. 백신을 맞았지만 3회 미만인 경우 부상이 발생한 후에도 항독소 주사가 필요합니다. 이는 초기 투여 시 충분한 면역이 형성되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항파상풍 혈청

항파상풍 혈청은 1890년부터 파상풍 치료제로 투여되기 시작했습니다. 필요한 항파상풍 혈청 투여량은 10,000에서 500,000단위 범위였습니다. 항독소의 적절한 혈중 농도를 달성하려면 최소 10,000단위가 필요합니다. 항파상풍 혈청의 사용은 부작용으로 인해 많은 문제가 있습니다. 나타날 수 있는 부작용은 다음과 같습니다. 혈청병. 징후 혈청병 불쾌감, 발열, 관절 염증, 가려움증, 근육통, 피부의 붉은 반점, 림프절 비대 등의 형태로 경험할 수 있습니다. 또한 덜 흔한 부작용은 아나필락시스 반응입니다. 이 상태를 즉시 치료하지 않으면 치명적일 수 있습니다. 아나필락시성 반응은 과민증의 병력이 있는 사람이나 이전의 병력이 없는 사람에게서 발생할 수 있습니다. 주사 후 호흡곤란, 삼킴곤란, 가려움증, 피부(특히 귀주위)의 발적, 눈, 얼굴, 코 안쪽의 부종, 두드러기(섬과 같은 피부표면의 융기, 발적, 가려움증)가 있는 경우, 그렇다면 당신은 확실히 반응을 경험하고 있습니다.

인간 파상풍 면역글로불린

1960년부터 인간에서 유래한 항독소, 즉: 인간 파상풍 면역글로불린(HTIG). 이 항독소는 발생할 수 있는 부작용이 적기 때문에 말에서 추출한 항파상풍 혈청을 대체합니다. 또한 HTIG는 항파상풍 혈청보다 사망률이 낮습니다. HTIG는 파상풍이 있는 사람에게 투여하는 것이 좋습니다. 항파상풍 혈청은 HTIG를 사용할 수 없는 경우에만 사용해야 합니다. 주어진 HTIG의 용량은 근육내 주사의 형태로 3000-6000 단위입니다(근육 내로). 그러나 500 단위의 복용량은 동일한 효과를 나타냅니다. [[관련기사]]

파상풍 톡소이드 주사

항독소 주사를 받은 후 파상풍 톡소이드 주사가 필요합니다. 잘 인간 파상풍 면역글로불린 또는 항파상풍 혈청은 일시적인 면역을 제공하는 역할을 합니다. 목표는 면역 반응이 일어나기 전에 적절한 수준의 항독소를 보장하는 것입니다. 항독소 투여 후 파상풍 톡소이드 주사가 필요합니다. 파상풍 톡소이드는 항파상풍 혈청을 주사하여 다른 쪽에 근육주사합니다. 파상풍 톡소이드의 투여는 1차 접종 후 1-2개월 후에 2차 접종을 계속하고 6-12개월 후에 3차 접종을 계속해야 합니다. 전문가들에 따르면 파상풍 톡소이드는 항파상풍 혈청과 기능이 다릅니다. 파상풍 톡소이드는 무해하지만 신체의 면역 반응을 자극할 수 있는 약화된 파상풍 독소입니다.